본문 바로가기상단 주메뉴 바로가기하단 메뉴 바로가기
> 소개 > 평창겨울음악제

평창겨울음악제

2017 평창겨울음악제 CLASSIC + JAZZ
평창동계올림픽이 1년 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평창겨울음악제는 동계올림픽의 서막을 여는 문화올림픽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최정상급 음악인들로 채워집니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겨울음악제 동안에는 재즈와 클래식, 국악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집니다.
PyeongChang Winter Music Festival
공연정보
공연일시 2017년 2월 15일(수) – 19일(일)
공연장소 알펜시아 콘서트홀 (강원도 평창)
프로그램 <클래식 콘서트>
클래식 프로그램은 ‘영스타 퍼레이드’라 부를만하다.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비롯해 퀸 엘리자베스 바이올린 콩쿠르 우승자 임지영, 케네디 센터 국제 성악 콩쿠르에서 우승한 소프라노 매기 피네건, 국제적인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등 9명의 젊은 음악가들이 참여한다. 손열음은 오케스트라와 함께 거슈윈의 ‘랩소디 인 블루’를 선사한다. 재즈의 숨결이 서린 라벨, 번스타인의 작품들도 연주된다. 실내악 콘서트는 이보다 이른 시기에 작곡된 정통 레퍼토리들로 꾸며진다. 매기 피네건은 이 무대에서 재즈 싱어로 탈바꿈한다. 프리드리히 굴다의 ‘재즈 풍의 첼로 협주곡’ 또한 놓쳐서는 안 될 오케스트라 공연이다.
<재즈 프로그램>
재즈 프로그램은 존 비즐리의 다양한 음악적 매력을 5개의 콘서트로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모두를 빠져들게 만드는 솔로 피아노 연주를 비롯해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재즈 전설 중 한 명이자 가장 혁신적인 작곡가인 텔로니어스 몽크에 경의를 표하는 공연을 준비하였다. 또한, 존 비즐리와 한국의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이 함께 만드는 특별한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솔로 피아노
존 비즐리의 클래식, 블루스, 비밥, 모던 재즈에 이르는 그의 영향력과 사상을 아우르는 일련의 피아노 곡들을 연주 할 예정이다.
3 브레이브 소울즈(BRAVE SOULS)
존 비즐리는 마일즈 데이비스의 동료인 대릴 존스와 함께 현대 재즈를 연주하는 그룹 3 브레이브 소울즈를 만들었고, 그들의 재즈 감수성에 남부 소울의 기분좋은 사운드와 가슴속에 스며드는 듯한 알앤비(R&B) 리듬을 더했다.
셉텟(Septet)
셉텟(Septet): 존 비즐리 셉텟으로 만든 앨범 <Positootly!>는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으며,
Jazz Times 로부터 “이것이야말로 재즈의 모든 것이다. 21세기의 단 하나의 재즈 클래식 앨범으로 꼽을 만하다” 라는 평을 받았다.
몽케스트라(MONK’estra)
피아니스트이자 재즈 아이콘인 텔로니어스 몽크는 그만의 독특한 작곡, 연주 스타일로 유명하다. 존 비즐리는 몽크의 정신과 유머, 그의 자유로운 스윙이 들어있는 80년 전의 음악을 뉴올리언스 스타일(flavor), 힙합, 아프로-쿠바(Afro-Cuban) 리듬과 색체에 녹여 재가공하였다.
페이지 맨 위로 바로가기